이용안내 고객센터 광고제휴문의
MEMBER  |    |    |    |  
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전국여행 | 귀농귀촌 | 북스 | 영화 +6 | 여행 | 특산품축제
전국여행   HOME  |  전국여행  | 전국여행
강경발효 젓갈축제 “맛있는 발효 젓갈 맛보러 오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제목 강경발효 젓갈축제 “맛있는 발효 젓갈 맛보러 오세요!”
상호/지역 명 황산옥 행사기간 1
연락처 041-745-4836 수용인원/시설 1 명
주소 강경읍 황산리
추천
홈페이지
한때 평양, 대구와 함께 ‘조선 3대 시장’을 차지했던 강경은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발효젓갈축제’로 당시의 부흥을 기억해내곤 한다. 큰 시장이 있었다는 건 그만큼 물자와 사람들의 왕래도 많았다는 뜻. 덕분에 강경은 살아있는 ‘역사박물관’이기도 하다. 2013년 올해로 17회를 맞는 ‘강경 발효젓갈축제장’에서 각종 젓갈 구경 뿐 아니라 강경의 역사도 둘러보았다. 황포돛배 띄운 금강변의 무심한 억새꽃이 사람들을 반긴다.

강경 발효젓갈축제장“축제장에는 덤이 있어요. 앞집 총각, 뒷집 처녀, 기름값도 챙겨드려야지!”

오는 10월20일까지 강경 포구와 인근 젓갈시장, 옥녀봉 자락에서 ‘강경발효 젓갈축제’가 펼쳐진다. 수백년 동안 이어진 전통 비법으로 숙성·발효시킨 젓갈은 어떤 맛일까? 축제 첫날부터 궁금증을 품고 모여든 이들이 적지 않다. 축제장을 보고 있으니 마치 100여 년전 강경포구의 전성기 때로 돌아온 것 같다. 성어기 철이면 하루에도 백여 척이 넘는 고깃배가 드나들었다는 강경의 역사가 절로 그려진다.


언젠가 번화했던 포구, 강경

올해로 17회를 맞는 ‘강경발효 젓갈축제’ 전경올해로 17회를 맞는 ‘강경발효 젓갈축제’ 전경 강경포구에서 바라본 옥녀봉강경포구에서 바라본 옥녀봉. 이곳에 오르면 금강줄기가 한눈에 펼쳐진다 축제장 초입 전경축제장 초입 전경축제장 초입 전경

강경 포구를 알기 위해서는 그가 안긴 금강 줄기를 먼저 살펴야 한다. 천리에 달하는 금강은 전북 장수의 신무산에서 발원해 공주와 부여를 지나 강경을 파고든다. 금강줄기는 강경에 이르러서야 충남과 전북을 가르며 서해와 몸을 섞는다. 금강 하류에 자리한 강경은 서해에서 가장 깊숙이 내륙으로 몸을 뻗고 있다. 민물과 짠물이 넘나드는 강경의 위치는 ‘강경 포구’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서해안 최대의 수산항이자 충청도와 전라도를 나누고 잇는 교통의 요지였던 것. 물길로 그리고 육로로 사람들은 몰려들었고 그들을 따라 물자도 몰려들었다. 바닷물이 내륙으로 들어서는 통로였으니 수산물 집산지로도 제격이었다.

축제장 한 켠에 마련된 강경의 옛모습을 보여주는 사진전강경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왼쪽/오른쪽]축제장 한 켠에 마련된 강경의 옛모습을 보여주는 사진전 / 강경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

그만큼 문물의 발달도 빨랐다. 1920년대 전기 수도시설을 갖추고 있었다고 하니 한때 이곳은 한반도에서 정말 빠른 ‘근현대화’를 이룬 고장이었으리라. 지금까지 강경 읍내 곳곳에 남아있는 오래된 건물들은 당시 최신식 건물이지 않았을까. 은행과 극장도 일찌감치 들어섰고 대전과 부여, 공주, 군산까지 강경 상권에 속했단다. 강경 읍내에 남아있는 구 한일은행강경지점(제324호), 구 강경노동조합(제323호), 강경북옥감리교회(제42호), 구 남일당한약방(제10호), 강경중앙초교강당(제60호), 구 강경공립상업고등학교관사(제322호) 등이 자리를 지키며 이를 증명한다. 하지만 너무나 쓸쓸한 모습으로 자리한 그들을 보고 강경의 옛 영화를 기억해내기란 쉽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강경의 빛나는 시절은 1914년 장항선 철도가 놓이고 6·25전쟁을 치르면서 끝이 난다. 대도시였던 만큼 전쟁의 피해가 컸고 육로 교통의 발달로 강경 포구의 자리는 약해졌다. 그렇게 한참의 시간이 흘렀다. 강경은 예전의 명성과 전혀 무관하게 조용하고 작은 마을이 되었다. 전성기 때의 ‘강경’을 기억할 수 있는 ‘강경발효 젓갈축제’가 아쉬움을 달랠 뿐이다. 당시의 영화를 기억하는 이들, 그리고 대를 이어 강경에 터를 잡은 토박이들이 힘을 모은 덕분이다.
“강경 젓갈은 왜 유명한가요?”
축제장에서 만난 상인들을 붙잡고 물으면 누구든 거침없이 답을 해준다. 모두 이곳의 전성기를 직접 보았거나 어머니를 통해 전해들은 덕분이다.

축제장으로 ‘젓갈 사러’ 나온 참가자들축제장으로 ‘젓갈 사러’ 나온 참가자들축제장으로 ‘젓갈 사러’ 나온 참가자들

“여기 포구에 고깃배가 엄청나게 드나들 때, 그때 말이에요. 해산물이 너무 넘쳐나는 거예요. 이것들을 가만 두면 다 상해 버리잖아. 그래서 소금에 절인 거예요. 그러면 두고두고 오래 먹을 수 있으니까. 여기 주변에 젓갈시장이 몰려 있잖아요? 이 근방이 옛날 강경 포구 자리예요. 지금은 많이 변했지만, 저기 저 아파트 앞까지 물길이 닿았다고.”


짭조름한 젓갈, 자꾸만 손이 가네!
직접 김치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젓갈김치 체험장직접 김치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젓갈김치 체험장직접 김치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젓갈김치 체험장. 저렴한 가격으로 참가자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젓갈김치 체험장체험권 매표소
 
젓갈김치 체험을 비롯해 축제장을 체험을 하기 위해서는 체험권 매표소에서 표를 준비해야 한다

강경의 역사를 살펴봤으니 본격적인 축제 구경에 나서보자. 강경 젓갈 중에서도 첫손에 꼽히는 것은 바로 새우젓. 유월에 담은 ‘육젓’, 오월에 담은 ‘오젓’, 그리고 지난 가을 담은 ‘추젓’까지. 새우젓은 크게 3종류가 있다. 이중 통통하고 뽀얀 속살 자랑하는 육젓이 가장 귀하신 몸. 새우젓 중 최고로 쳐준다. 김장하기에는 너무 비싸 참기름 솔솔 뿌려 밥반찬으로 먹는단다. 그 뒤를 오젓과 추젓이 잇는다. 점점 색이 붉어지고 짜진다. 가격 차이도 상당하다. kg당 육젓은 3만원, 오젓은 1만5000원, 추젓은 1만원선이다. 너무 비싸다고 놀라지 마시라. 축제장 안에서는 ‘덤’이 있으니까. 기름값, 앞집 총각, 뒷집 처녀 몫까지 챙겨주는 ‘서비스’를 놓치지 마시라. 또 육젓 중에서도 크기가 다른 새우로 담은 것은 더 저렴하게 맛볼 수 있으니 기억해두자. 짠 젓갈 시식을 위해 제공되는 고구마가 제법 맛이 좋다.
이 외에도 낙지젓, 조개젓, 오징어젓, 가리비젓 등 정말 다양한 젓갈들이 입맛을 돋운다. 시식용으로도 밥 한 그릇은 가능할 것 같다. 젓갈 구경을 했다면 ‘강경발효 젓갈축제’의 야심작, 젓갈김치 체험장으로 가보자. 배추김치 4kg에 1만2000원, 10kg에 2만5000원, 총각김치는 3kg에 1만원으로 구입할 수 있다. 미리 손질된 재료에 양념을 더해 통에 넣어 가면 된다. 원하는 이들은 직접 양념을 하고 원치 않으면 축제 도우미들이 만들어준다. 1일 50명 한정으로 되어 있으니 축제장을 찾았다면 빨리 움직이도록 하자. 이 외에도 왕새우잡이(참가비 2000원)도 인기다.

뽀얗고 통통한 새우젓뽀얗고 통통한 새우젓이렇게 뽀얗고 통통한 새우젓이 육젓. 새우젓계의 최고봉, ‘아폴론’쯤 된다 멸치젓황석어젓명란젓오징어젓 멸치젓(왼쪽 위), 황석어젓(오른쪽 위), 명란젓(왼쪽 아래), 오징어젓(오른쪽 아래)

1인 1만원으로 다양한 젓갈을 양껏 즐길 수 있는 젓갈뷔페1인 1만원으로 다양한 젓갈을 양껏 즐길 수 있는 젓갈뷔페1인 1만원으로 다양한 젓갈을 양껏 즐길 수 있는 젓갈뷔페 아이들을 위한 행사도 준비되어 있어 가족들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축제아이들을 위한 행사도 준비되어 있어 가족들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축제
 
아이들을 위한 행사도 준비되어 있어 가족들도 부담 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다

출출해도 걱정 없다. 정말 다양한 음식들이 축제의 흥을 돋운다. 특히 1인당 1만원으로 다양한 젓갈과 고기, 그리고 밥을 양껏 즐길 수 있는 ‘젓갈 뷔페’는 단연 인기다. 젓갈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한번쯤 들러보는 것도 좋겠다. 갈대술 라이브공연, 강경포구 가을콘서트, 포구락페스티벌, 전국 어린이 동요제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한 가지 더, 옥녀봉에 올라 내려다보는 금강 줄기도 놓치지 말자. 젓갈축제에서 가을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포인트다.


여행정보

1.찾아가는길
경부고속도로 → 논산-천안간 고속도로 → 연무 나들목 → 68번 국가지원 지방도 → 강경
중부고속도로 → 호남고속도로지선 → 68번 국가지원 지방도 → 강경<수도권 기준 2시간30분 소요>

2.주변 음식점
황산옥 : 강경읍 황산리 / 041-745-4836
달봉가든 : 강경읍 황산리 / 041-745-5565
강경해물칼국수 : 강경읍 대흥리 / 041-745-3940

3.숙소
금강파크 : 강경읍 대흥리 / 041-745-2700
유명파크 : 강경읍 중앙리 / 041-745-4320


글, 사진 : 한국관광공사 국내스마트관광팀 이소원 취재기자(msommer@naver.com)

대한민국 구석구석 2.0 아이콘

http://korean.visitkorea.or.kr/kor/inut/travel/content/C03030100/view_1852057.jsp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동영상 인기동영상
Jesus Road [예수님…
.2013 이스라엘 성지순례…
할렐루야 성가대
전국여행 더보기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경기도 오산시] 
빽빽한 고층 아파트 사이에 아름다운 숲속의 쉼터가 있다. 바로 오산시에 ...
0
0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전체 최근게시글
  •